일산초등학교 로고이미지

보건실소식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양성평등 교육 안내
작성자 황수지 등록일 22.06.29 조회수 75
첨부파일

학부모님 안녕하십니까? 자녀들이 평등한 의식을 습득하고 평등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려면 부모님들이 먼저 일상생활에서 평등한 삶의 모범을 보여주셔야 합니다. 부모님들의 평등한 삶의 모습이 가장 좋은 교과서입니다. 아래 드리는 내용을 통해 평소 부모님들의 가정에서의 모습과 아이들을 대하는 태도를 되짚어 보는 기회로 활용하시고, 가정에서 양성평등을 실천해 보시기 바랍니다.

남학생이 반장을 하고 여학생이 부반장을 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혹은 사내 녀석이 왜 부엌을 기웃거리고 있니?”, “남자는 공부를 잘해서 성공해야지, 설거지는 여동생한테 시켜라”, “남자가 울기나 하고”, “여자가 그렇게 설쳐대서 어쩌니?”등의 말씀을 자신도 모르게 하고 계시지는 않습니까?

1. 양성평등이란?

성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양성 중 어느 특정 성()에 대하여 부정적인 감정이나 고정관념, 차별적인 태도를 갖지 않고 동등하게 대우하여 똑같은 참여 기회를 주고, 똑같은 권리와 이익을 누릴 수 있는 것입니다. 양성이 평등하므로 남성과 여성간의 차이를 인정하고 한 성에 의해 차별받지 않고 인권을 무시당하지 않는 것이 바로 양성평등입니다.

2. 차이와 차별

<차 이> 서로 같지 않고 다르다

<차 별> 각각 등급이나 차등을 두어 구별하고, 사회적 경제적 법적으로 불평등을 강요하며 피해를 주는 것

. 성차이

- 태어날 때부터 서로 다른 생식기를 가지며, 성장하면서 신체적 차이가 나타나는 것으로,

여자는 XX, 남자는 XY 염색체를 가지는 것

】① 여자는 아기를 낳는다.

여자와 남자는 신체 구조가 다르고, 자라면서 그 차이가 더 분명해진다.

대부분의 남자는 여자보다 근육양이 많아서 남자가 여자보다 힘이 세다.

. 성차별

- 생각이나 행동에서 여자와 남자를 공평하지 않게 대우하거나 성을 차별하여 불이익을 주는 것

】① 남자는 씩씩해야 하고 여자는 다소곳해야 한다.

우리 학급에서 회장은 남자, 부회장은 여자가 해야 한다.

남자는 돈을 벌기 때문에 집안일을 안 해도 된다.

남자는 여자들보다 강해야하기 때문에 슬퍼도 울면 안 된다.

. 성 고정관념

- 남자와 여자의 능력, 특성, 사회적 역할 등에 대해 고정적으로 가지고 있는 생각

남자는 중요하고 씩씩하고 용기 있고 활기찬 일, 여자는 얌전하고 정숙하고 섬세한 일

뒷면 계속

3. 양성평등 의식을 점검해 보세요

영 역

항 목

전혀

그렇지

않다

그저

그렇다

매우

그렇다

부모의 자녀에 대한

기대

1. 자녀가 취학 했을 때, 읽기, 쓰기 등 언어적 능력에서는 여아가 더 잘하고, 수학과 과학 등에서는 남아가 더 잘 할 것으로 기대하십니까?

1

2

3

2. 딸은 가정생활에 필요한 능력을 보다 많이, 아들은 사회생활에 필요한 능력을 보다 많이 개발하도록 가르치십니까?

1

2

3

여성

다움

남성

다움

3. “여자가 여자다워야지또는 남자가 그러면 되냐하는 식의 성역할 고정관념을 강화하는 발언을 자주 사용 하십니까?

1

2

3

4. 아들은 적극적이고 활발하며, 딸은 얌전하고 순종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1

2

3

5. 아들(혹은 딸)이 딸(혹은 아들)에 대하여 비하하는 말이나 행동을 하는 것을 목격했을 때 그냥 지나치 십니까?

1

2

3

진로

지도

6. 딸은 장차 가정주부가, 아들은 직업인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십니까?

1

2

3

7. 딸은 교사, 간호사, 공무원과 같은 여성적인 직업을, 아들은 운동선수나 기술자, 과학자, 군인, 경찰과 같은 남성적 직업을 가져야 한다고 기대하십니까?

1

2

3

합 계

출처 : 우리딸, 아들 어떻게 키워야 할까요? (교육부)

평가 기준

총점 14점 미만이면 평등한 의식을 가지고 있는 부모이며, 18점 이상이면 성차별적인 의식을 가지고 있는 부모로 평가될 수 있습니다.

2022. 6. 29.

일 산 초 등 학 교 장

직인생략

 

이전글 성인지 감수성 자가진단 참여 안내
다음글 7, 8월 보건소식